전통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지는 곳,
한국무형문화예술교류협회입니다.

img
명인과 명장이 선조들의 혼을 계승하며 작품을 빚을 때, 한국무형문화예술교류협회는 전통을 모으고, 문화를 알립니다.
안으로는 작품 전시와 시연 및 공연을 통하여 대중과 호흡하고, 밖으로는 우리의 솜씨와 멋을 통하여 세계인의 가슴에 한국인의 얼을 전하고 있습니다.
또한, 후손들에게 선조들의 혼을 전하고 가르치며, 이웃에게 문화예술을 통한 나눔을 실천하여 사랑이 넘치는 공동사회를 구현하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제목 2021년 제8기 명인·명장 수여식
행사일 2021년 8월 20일

전통문화의 가치를 인정받은 명인·명장 2인 선정







지난 820, 문화체유관광부 사단법인 한국무형문화예술교류협회는 2021년 제8기 한국무형문화유산 명인 수여식을 가졌습니다.

 

예년 같으면 분기별로 모아서 여러명을 대상으로 수여식을 해왔는데, 코로나 19여파로 2~4명 단위로 쪼개서 여러차례 나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날 수여식 에서는 코로나19 3단계 격상에 따라 참석 인원을 제한하고,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경기도 전통 장류 발효 비법을 계승해온 김광자 대표와 민중들의 간절한 염원을 담아내는 민화를 계승하고있는 김문화 대표가 최종 심사를 통과하여 명인·명장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집안대대로 내려온 씨간장에서 시작된 인연 장류명인 김광자





김광자 명인은 1990년부터 30여년간 전통발효를 연구해온 김광자 명인은 시모 이종선으로부터 광주이씨 집안 전통대대로 내려온 장맛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광이원앞마당에는 1,000여개의 장독대가 빼곡히 자리하고 있어 전통의 깊은맛에 대한 김광자 명인의 열정과 애정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습니다. 깐깐하게 선별된 우리 콩, 우리 소금, 양평 용문산의 맑은 물 이외에는 그 어떤 첨가물도 허락하지 않으며, 무방부제, 무색소, 무화학조미료 원칙을 지켜가고 있습니다.

 

장을 담그기 부담스러워하는 현대인들을 위해 장뜨기 체험, 어린이들에게는 유기농쌈장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하여 남아있는 우리의 전통이 잊혀지지 않고 계승 될 수 있도록 소중한 시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2001년 호서대학교와 협업하여 국내 최초 냄새없는 청국장을 개발하였으며, 이어 차로먹는 청국장을 개발하였습니다. 2003년 청국장환 특허출허 및 2006년 청국장분말을 미국으로 수출하는 등 우리의 식문화를 널리 보급하는데 앞장 서고 있습니다.

 

2012스타팜 지정’, 2015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창장’, 2019대통령 표창장’, 2020경기도 우수식품 인증서등 다수의 상을 부여받았으며,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2008년부터 2015년까지 농업기술원 마케팅 대학 과정 외 9개 과정 등을 수료 및 졸업하였습니다.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는 자기개발과 전통을 지속적으로 계승 발전시켜 나가고자하는 김광자 명인의 노력과 애정이 장맛에 베어나고 있습니다.

  



민중들의 이야기와 문화에 창조성을 더한 민화명장 김문화

 



  

민화는 일반적으로 민속에 얽힌 관습적인 그림이나 생활 관습에 따라 그려진 대중적인 실용화로 오랜 역사를 통하여 사회의 요구에 따라 그린 무명화가의 그림을 민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민화가 존재와 가치를 드러내 보이게 된 시기는 19세기 후반으로 민주주의가 발달하고 통속문화가 발달하면서 그동안 폄훼되었던 민화의 가치를 다시 조명하게 되었으며, 그 시대의 사회 현실과 백성들의 간절한 염원을 반영한 그림이 그 속에 스며있습니다.

 

김문화 대표는 학창시절부터 민화 및 동양화등을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으며, 대학시절부터 본격적인 민화 수업을 받았습니다. 야촌 김명수로부터 사사 하였으며, 세종에 주식회사 문화를 설립하여 본격적인 민화를 바탕으로한 문화예술 서비스 및 교육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김문화 명장의 민화는 상징적이고 독특한 구성으로 자유분방하게 표현하여 민화의 형식과 일반회화에서 느낄 수 없는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계획은 주식회사 문화를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받아 지역사회나 취약계층에 공헌하여 지역공동체에 가치있는 활동을 추구하고자 합니다. 또한, 문화랜드·무지개 재단을 설립을 예정중에 있으며 우리문화예술의 발전에 기여하여 하고자 자신만의 길을 오롯이 걷고 있습니다.